사회 >

[뉴시스 앵글]매서운 추위에 꽁꽁 얼어붙은 무심천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 전역을 강타한 매서운 한파의 영향으로 도심을 가로지르는 청주 무심천이 꽁꽁 얼어붙었다.

24일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청주의 최저기온은 영하 9.7도를 기록했다.

전날 이 지역 최저기온은 영하 16.7도로, 이틀 연속 한파가 닥치면서 무심천 곳곳이 결빙됐다.

다만, 이번 결빙은 공식적으로는 인정되지 않았다.

무심천 결빙의 기준이 되는 청주대교 일대에 얼음이 아직 관측되지 않아서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기상지청은 기후변화 추이를 파악하기 위해 1982년부터 무심천 결빙을 관측하고 있다.

관측 지점이 얼음으로 완전히 덮여 맨눈으로 수면을 볼 수 없을 때 결빙으로 기록한다.

무심천은 2021년 1월8일을 마지막으로 현재까지 결빙이 관측되지 않았다.
무심천 첫 결빙일은 평년 1월5일이다.

충북지역은 당분간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영하권 추위가 지속될 전망이다.

27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9~영하 6도, 28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6~영하 11도로 예보됐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