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정이' 류경수 "故강수연 선배 '쟤 너무 매력있다' 칭찬, 정말 행복"[N인터뷰]②

류경수/넷플릭스
류경수/넷플릭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류경수가 넷플릭스 영화 '정이'에서 함께한 선배 고(故) 강수연과의 추억을 떠올렸다.

류경수는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정이'(감독 연상호)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정이' 현장에서)사적으로 굉장히 많은 모임을 했다. 밥도 먹고 술도 한잔씩 하고 수다를 많이 떤 것 같다"며 "모이면 오디오가 안 비는 게 있지 않나, 계속 서로 어떤 수다를 떨고 개그를 하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이'라는 영화가 호불호가 갈린다고 하시지만 개인적으로는 의미가 큰 작품이다. 그것은 분명하다"면서 "결국에 좋은 결과로 나타났지만 나는 사실 어려서 그런 것도 있는데 결과 보다는 과정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정이라는 것은 '정이' 현장처럼 재밌게 웃으면서 인간관계에서도 사람들끼리 강요 없이 행복하게 서로를 배려하는 것이다, 그런 좋은 과정을 겪으면 결과가 아쉬워도 계속 같이 만나고 싶고 연락하고 싶고 그렇다, 같이 작업할 수 있고 과정의 힘을 믿는다"고 생각을 알렸다.

류경수는 고 강수연이 '정이'를 봤다면 무조건 칭찬을 많이 했을 것이라고 상상했다. 그는 "선배님은 싫은 얘기를 절대 하신 적이 없다. 일상의 대화에서도 칭찬을 많이 해주셨을 것 같다. 그래서 힘이 많이 됐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강수연이 해준 기억에 남는 칭찬이 있는지 묻자 "너무 많다. 강수연 선배는 전설 속의 어떤, 이야기로만 전해져 내려오는 느낌의 대배우여서 걱정됐다, 연기를 못 한다고 혼나면 어떡하지, 그런 게 있었다"며 "그런데 처음에 만났을 때 너무 밝게 인사해주시더라, 마치 알던 사이인 것처럼 인사해주셨다, 그리고 나서 감독님, 현주 선배님과 넷이 모임을 하면서 밥 먹고 술을 먹는데 내가 잠깐 화장실 가고 싶어 '가겠습니다' 하고 문을 쓱 닫는데 들려오는 소리가 '쟤 너무 괜찮다, 너무 매력 있다'였다, 화장실 가면서 입꼬리가 올라가더라, 너무 그때 행복했다"고 회상했다.

류경수는 현장에서 강수연의 이쁨을 많이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나는 항상 선배님 간식 담당이었다, '선배님 드셔보실래요?' 하면 맛없다는 얘기를 안 하고 다 맛있게 드셨다"며 "그냥 좋았다, 강수연 선배님도 김현주 선배님도 워낙 좋아하니까, 잘하고 싶었다, 좋아하는 사람한테 잘 하고 싶지 않나, 그런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배우 고(故) 강수연의 유작인 '정이'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다.
강수연은 극중 크로노이드에서 뇌복제 시술을 통해 전설의 영웅 정이를 개발하는 팀장 서현을 연기했다.

류경수는 정이 프로젝트를 성공시키기 위해 달려가는 크로노이드 연구 소장 상훈 역을 맡았다.

한편 '정이'는 지난 20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