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류경수 "'지옥' 이어 '정이'서도 밉살스럽다고요? 그렇다면 대성공이죠" [N인터뷰]③

류경수 /넷플릭스 제공
류경수 /넷플릭스 제공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류경수가 '지옥'에 이어 '정이'에서도 밉살스러운 캐릭터를 맡아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는 것에 대해 "대성공"이라며 만족해 했다.

류경수는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정이'(감독 연상호)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밉살스러운 인물들을 잘 만들어내고 있는 것 같다, 어떻게 보면 신뢰가 잘 안 가는 사람처럼 느껴지기도 한다"는 평에 "그러면 대성공이다, 배우는 그 캐릭터가 중요하다, 배우로서 어떻게 보여질까 보다 캐릭터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뢰가 안 가는 상훈이라는 캐릭터는 신뢰가 안 가야 맞는다, 액면가가 어려보이는데 직책은 높아도 하나도 신뢰가 안 간다, 거기서 오는 아이러니가 있다, 이 캐릭터를 내가 별로로 보이면 어떡하지 하면서 연기를 약하게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단 최대치를 보여드려야 캐릭터로서 받아들여질 수 있다, 이미지가 다음 연기할 때 영향을 준다는 건 다른 문제다, 내게 새로운 숙제일 것이다, 그렇게 생각을 평소에 하고 있다"고 생각을 알렸다.

배우 고(故) 강수연의 유작인 '정이'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다.
강수연은 극중 크로노이드에서 뇌복제 시술을 통해 전설의 영웅 정이를 개발하는 팀장 서현을 연기했다.

류경수는 정이 프로젝트를 성공시키기 위해 달려가는 크로노이드 연구 소장 상훈 역을 맡았다.

한편 '정이'는 지난 20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