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일하는 직원 우대' 전남교육청 2023 인사운영 계획안

기사내용 요약
후배 중심 소통문화 조성·마음치유센터
전문성 강화위한 '전문직위제도' 운영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무안=뉴시스] 류형근 기자 = 전남도교육청이 상급자와 하급자간 소통을 토대로 일하는 직원이 우대를 받는 인사운영 기본 계획안을 마련해 시행한다.

전남도교육청은 소통과 공감이 강화되고 인사행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는 '2023년 지방공무원 인사운영 기본계획'을 마련했다고 26일 밝혔다.

계획안은 일하는 공무원이 우대받는 공직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소통과 공감, 역량 중심의 인사행정을 구현하기 위해 시행된다.

우선 하급자 중심의 소통 프로그램 '리버스 멘토링제'가 운영된다. 상급자가 하급자에게 경험과 지식을 전수하는 일반적인 멘토링 방식에서 벗어나 저경력 공무원으로부터 기성세대가 대화하는 법 등을 배우는 방식이다.

저경력 직원이 원하는 장소에서 듣고 싶은 내용을 기획해 선배 공무원들과 소통한다.

또 직원들의 정신건강(스트레스) 관리를 위해 현재 도교육청 내에 운영하고 있는 '마음치유센터'를 전남 동부 권역에 1개소를 추가해 운영할 예정이다.

마음치유센터는 매주 화요일에 운영되며 방문·전화·이메일 등을 통해 장시간 근무 또는 악성 민원으로 인한 직무스트레스, 대인관계, 가족관계에 대한 상담을 제공한다.

능력과 역량 중심의 인사문화를 조성하고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전문직위제도 운영한다.

일정한 경력과 자격을 갖춘 전문관을 선발·배치하고 장기간 근무를 유도해 업무의 효율성과 전문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5~7급 공무원이 담당하는 업무 중에서 중요도가 높아 장기간 근무 필요성이 있거나 높은 전문지식과 정보 수준이 요구되는 직위 등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신규 공무원의 현장 적응력을 높이기 위해 신규임용 후보자를 대상으로 본청과 교육지원청 현장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박영수 행정국장은 "개선안을 통해 지방공무원 인사 운영의 공정·투명성과 복지 수준이 높아져 열심히 일하는 직장 분위기가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