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명시, 매월 2만원 '노란우산공제 신규가입 지원'

경기도 최초, 1년간 총 24만원 희망 장려금 지원
광명시, 매월 2만원 '노란우산공제 신규가입 지원'
【파이낸셜뉴스 광명=장충식 기자】 경기도 광명시가 경기도에서 최초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해 매월 2만원씩 연간 24만원의 '노란우산 공제 신규가입자 희망 장려금'을 지원한다.

26일 광명시에 따르면 박승원 광명시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와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 시대에 접어들며 서민경제는 더욱 고통받고 있다"며 "실효성 있는 대책들을 추가로 마련하는 등 민생경제 살리기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이를 위해 광명시는 민선8기 출범 이후 민생경제회복위원회를 통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사업을 준비해 왔다.

특히 올해 신규사업으로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폐업과 노령화, 불의의 사고 발생 시 사업의 재기와 생활 안정을 위한 노란우산 공제에 소상공인의 가입을 권장하는 지원 정책을 마련했다.

노란우산 공제는 근로자의 퇴직금과 같은 역할로서 중소기업중앙회가 2007년부터 중소기업벤처기업부로부터 지원받아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정책사업이다.

광명시는 중소기업중앙회와 협약을 맺고 1월부터 신규 가입하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월 2만원씩 1년간 24만 원을 희망 장려금으로 지원한다
또 다른 지자체보다 많은 소상공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연매출액 기준도 10억원 이하로 정했다.

광명시는 현재 1만4000여 개소 소상공인 중 8810개소가 노란우산 공제에 가입 중이며, 3년간 평균 1208개소가 신규 가입하고 있다.

시는 올해 총 3억1200만원을 투입해 1300개소를 지원할 예정이다.

관내 소상공인은 노란우산 공제에 가입 신청 시 자동으로 희망 장려금 자격이 부여돼 본인이 납입한 부금 외에 별도로 적립된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