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 법무부·법제처·공정위 업무보고 "국가 지향 가치·헌법 수호"

기사내용 요약
"국가 비전과 가치는 헌법에 다 써 있어"
"법무부, 법제처, 공정위는 헌법 수호 기관"
"공정한 자유시장경제 원칙 잘 관리해가야"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1.25.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1.25.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국가에 어떤 비전과 가치라고 하는 것은 우리 헌법에 다 써 있다"며 "법무부, 공정거래위원회, 법제처는 그야말로 대한민국의 가치, 우리가 지향하는 가치, 헌법을 수호하는 기관"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법무부, 공정거래위원회, 법제처로부터 2023년도 업무보고를 받았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새해 법과 원칙이 바로 선 나라, 모두가 잘사는 공정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어떤 원칙과 철학을 가지고 국정을 운영해 나갈지 머리 맞대 토론하고 고민하는 시간을 갖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민간 기업을 예로 들면서 "CEO가 기업의 지향하는 비전과 가치를 늘 생각하고 그것을 직원과 거래처와 많은 연관된 사람에게 전파하고 그 원칙을 따르려고 해야 기업이 더 커지고, 사회에 더 기여하고, 더 많은 경제적 가치를 창출해 더 큰 돈을 벌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자유, 민주주의, 인권, 법치 이런 것을 일컬어 자유민주주의라고 이야기한다"며 "공정한 경쟁 환경 하에서의 자유시장 경제원칙이라고 하는 것을 잘 지키고 관리해나가는 부분이 공정위의 역할"이라고 당부했다.

또한 법제처에는 "입법과정에 있어서 헌법 정신을 담아서 법을 해석하고, 법 규정을 만드는 기관"이라며 "오늘 이 세 기관의 연두 부처 업무보고는 이런 헌법 가치 수호라는 측면에서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