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우크라이나 전쟁·中 도시 봉쇄 등 영향...항만 물동량 2.3%↓

컨테이너 4.1% 감소
우크라이나 전쟁·中 도시 봉쇄 등 영향...항만 물동량 2.3%↓

[파이낸셜뉴스] 지난해 항만 물동량이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 주요 도시 봉쇄 등 대외여건 변화로 인해 소폭 감소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항만 물동량이 15억4585만t으로 전년 대비 2.3% 감소했다고 26일 밝혔다.

수출입 물동량은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세계경기 둔화에 따른 영향으로 전년 대비 3.5% 감소한 13억472만t으로 집계됐다.

연안 물동량은 유류 등 수입 원자재의 국내항 운송이 증가하며 전년 대비 4.7% 늘어난 2억4113만t을 기록했다.

항만별로 부산항, 광양항, 인천항이 전년 대비 각 4.0%, 7.8%, 5.0% 감소하는 등 대다수 항만 물동량이 줄었다. 다만 울산항은 5.5% 늘었다.

지난해 전국 항만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년 대비 4.1% 감소한 2881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다.

수출입 컨테이너 물동량은 1644만TEU로 전년 대비 4.3% 감소했다. 중국(-3.7%), 일본(-3.0%), 러시아(-25.3%) 등 주요 국가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감소한 영향이 컸다.

환적은 1215만TEU를 기록해 전년 대비 4.2% 감소했다. 항만별 컨테이너 물동량을 보면 부산항은 전년 대비 2.8% 감소한 2207만TEU로 집계됐다.

인천항은 319만TEU, 광양항은 186만TEU를 처리했다. 전년 대비 각각 4.9%, 12.3% 감소했다. 지난해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10억4265만t으로 전년보다 0.8% 줄었다.

광양항(-6.8%), 인천항(-5.7%) 등은 감소한 반면 평택·당진항(0.5%), 울산항(6.1%), 대산항(2.3%) 등은 증가했다. 품목별로 보면 유류 처리량은 전년 대비 0.7% 증가한 4억6728만t을 기록했다. 원유·석유가스 수입과 석유정제품 수출 물동량이 소폭 증가한 영향을 받았다.


광석은 철강제품 수요 둔화, 제철소 태풍 피해 등으로 전년 대비 9.2% 감소한 1억2794만t을 처리했다. 유연탄은 화력발전 수요가 줄어들며 전년보다 3.2% 감소한 1억2315만t, 자동차의 경우 반도체 수급 정상화 등으로 4.6% 증가한 8932만t을 기록했다.

윤현수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지난해 1∼2월 컨테이너 등 물동량은 전년 대비 높은 수준으로 순조롭게 출발했으나 3월 이후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 주요 도시 봉쇄, 글로벌 긴축기조 등 대외여건 변화의 영향이 본격적으로 나타났다"며 "올해는 항만별로 신규 노선을 유치해 물동량을 창출하고 수출기업 지원을 위한 물류 처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onestly82@fnnews.com 김현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