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산업부, 자유무역지역 수출 확대 긴급 간담회 개최

ⓒ News1 장수영 /사진=뉴스1
ⓒ News1 장수영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자유무역지역(마산·군산·울산·대불·김제·동해·율촌) 수출 확대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이종석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 7개 자유무역지역 관리원장 등이 참석해 지난해 대비 10% 증가한 22억달러 수출을 목표로 세웠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유관기관 등으로 구성한 민·관 합동 자유무역지역 수출투자확대지원단을 구성할 계획이다. 연말까지 수출지원기관 공동으로 실무지원반을 구성해 수출 총력지원체계를 구축한다.

또 수출기업 대표 애로로 조사된 △수출용 제조공장 확대 △기술사업화 지원 △수출 도우미 활용 △대규모 전시·수출상담회 지원 등에 215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수출기업 현장 애로 해결을 위한 현장지원단 운영 등 현장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데도 뜻을 모았다. 자유무역관리원(산업부 수출산업과)에 24시간 수출투자지원콜센터와 수출기업 대상 지역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소통방을 운영한다.

이 단장은 “대내외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수출회복을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수출 전진기지인 자유무역관리원이 수출플러스 달성을 위해 현장 최일선에서 기업의 애로 해소를 최선을 다해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