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해시, 중소 대기배출사업장 연료전환 지원

기사내용 요약
청정연료(LNG, LPG) 교체비 90% 지원

김해시청 전경
김해시청 전경

[김해=뉴시스] 김상우 기자 = 경남 김해시는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3년 중소 대기배출사업장 연료전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B-C유, B-B유, B-A유, 정제연료유, 부생연료유 등을 연료로 사용하는 보일러, 건조시설 등 미세먼지 다량 배출시설의 연료를 청정연료(LNG, LPG)로 교체 시 저녹스버너와 가스공급시설 등 설치비의 90%를 지원한다.


공고일 현재 김해시에 소재한 대기 1종에서 5종 사업장 중 중소기업기본법에 따른 중소기업으로 현장조사, 서류심사 등 평가를 거쳐 선정된 사업장을 지원한다.

작년에는 1개 사업장 보일러 시설에 2700만원을 지원해 B-A유를 LNG로 전환해 대기오염물질인 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86% 저감 효과를 거뒀으며 대기환경 개선 효과가 큰 만큼 시는 청정연료 전환을 지속 추진한다.

김해시 이용규 기후대기과장은 “중소사업장의 대기배출시설 연료전환 지원으로 미세먼지 배출량을 줄여 대기질 개선은 물론 친환경 산업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며 적극적인 신청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