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신규개발 전자가속기 원안위 사용 허가

[부산=뉴시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의학물리연구팀 이만우 팀장이 자체 개발한전자가속기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동남권원자력의학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의학물리연구팀 이만우 팀장이 자체 개발한전자가속기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동남권원자력의학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은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방사선치료기 국산화 연구를 위해 자체 개발한 신규 9MeV(메브·100만 전자 볼트)급 전자가속기의 사용을 허가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의학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의 출연연구기관으로서 정부출연금사업을 통해 2020년부터 임상연구 전용 가속기의 개발에 착수한 후 의학원 자체 기술로 9MeV급 전자가속기를 개발했다.

의학원은 개발된 가속기를 가동해 성능을 확인하고 연구에 활용하고자 지난해 9월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사용허가를 신청했으며, 약 4개월에 거쳐 원자력안전기술원의 원자력안전법 및 기술기준의 적합여부 심사를 받아 지난달 28일 최종 사용 허가를 취득했다.

이번에 개발한 가속기는 2015년 의학원이 다기관 협력으로 개발한 6MeV급 C-밴드형 가속기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만들어졌다.

특히 이번 가속기에는 자체 기술로 제작한 9MeV급 C-밴드형 가속관과 초고속 전자빔 제어 기술이 적용돼, 방사선 관련 실험 시간이 기존 가속기보다 짧아졌다.


의학원은 이번 원안위의 사용허가를 통해 개발 부품의 시험과 암세포 전임상 실험 등 방사선 치료기 국산화 연구를 더욱 활발히 수행할 방침이다.

박상일 의학원장은 "이번 임상 연구용 가속기의 독자 개발 및 원안위 사용허가는 연구원과 의료진의 협력으로 창출된 성과"라면서 "올해 방사선의학실용화센터가 완공되면 원내외 뿐 아니라 지역 연구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실용화 연구가 더욱 활발히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의학원은 방사선치료기용 핵심부품과 전자가속기를 중심으로 연구개발을 추진하는 동시에 본원인 한국원자력의학원과 의료용가속기 연구 협의체를 구성해 붕소중성자포획방사선치료기, 초고선량률 고에너지 방사선치료기 등 최신 암치료기의 개발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astsk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