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빅 데이터 분석' 완도 관광객 연 568만명

기사내용 요약
통신·카드·SNS 등 데이터 활용
관광객 1천만명 시대 도약 준비

[광주=뉴시스] 완도 신지 명사십리해수욕장 노르딕워킹. (사진=뉴시스 DB)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완도 신지 명사십리해수욕장 노르딕워킹. (사진=뉴시스 DB)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구길용 기자 = 지난해 해양치유의 명소, 완도를 방문한 관광객이 568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저남 완도군에 따르면 KT, 고려대 디지털혁신연구센터 등과 관·산·학 협력을 통해 ‘빅 데이터 기반 관광 분석’을 시행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완도군을 방문한 관광객이 568만여명으로 집계됐다.

관광객은 8월에 가장 많았고 5월과 9월, 10월에도 집중됐던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관광객이 늘어난 이유는 쾌적하고 안전한 여행을 선호하는 트렌드에 따라 완도군이 추진해 온 해양치유 체험프로그램이 인기를 끌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관광객 재방문율도 매년 증가하면서 향후 체류형 관광 인프라 구축을 위한 중요한 지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관광객 비중은 MZ 세대가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관광 소비는 40대 이상 중장년층이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광 소비 규모는 지난해 기준 653억여원으로 전년 대비 10.1%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식음료, 쇼핑 등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고 숙박과 레저, 대중교통 부문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체류형 관광 인프라 확충과 관광 트렌드에 맞는 관광 소비처 발굴이 시급하다는 반증이다.

관광객은 완도 인근 도시인 목포시와 광주시에서 당일 여행 관광객이 많았으며 수도권 관광객의 방문 비중도 해마다 증가했다.


축제의 경우 장보고수산물축제는 지역 내 40~50대 중장년층 소비에 의한 경제적인 효과가 있고 청산도슬로걷기축제는 수도권 등 원거리 관광객 유치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완도군은 이번 분석결과를 지표로 체류형 관광객을 위한 기반 시설 조성에 집중 투자하는 한편, MZ 세대를 위한 숙박시설 구축이나 웰니스 체험 프로그램 확대, SNS 관광 마케팅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완도군 관계자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방법으로 완도 관광에 대한 진단과 정책 방향이 나온 만큼 이를 토대로 관광산업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꾀할 수 있는 정책을 적극 발굴해 시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koo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