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산시, 민선8기 첫 종합청렴도 평가 ‘2등급’…2단계 상승

서산시청 전경. /뉴스1
서산시청 전경. /뉴스1


(서산=뉴스1) 김태완 기자 = 충남 서산시는 전국 501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국민권익위원회가 주관한 ‘2022년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지난 평가보다 2단계 상승한 2등급을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평가에서 전국 시 평균보다 청렴체감도와 청렴노력도에서 각각 3점, 4.6점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종합청렴도는 3.9점 높은 80.5점을 받았다.

청렴체감도 중 내부체감도와 외부체감도 각각 전국 시 평균 대비 각각 6.6점, 1.5점 높았으며 특히 내외부 갑질행위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시는 그간 시민의 신뢰 회복을 목표로 다양한 시책을 실시해왔으며 그 결과 반부패 청렴교육 실효성 지표가 전국 시 평균 대비 13.6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내부 직원들의 적극적인 호응과 청렴을 향한 직원 통합으로 반부패 시책에 대한 내부직원 평가도 전국 시 평균대비 6.2점 높았다.

이완섭 시장은 “지난해 청렴도 평가 결과는 전 공무원이 시민의 신뢰 회복을 위해 합심해 노력한 결실이기에 더욱 뜻깊다”며 “앞으로 종합청렴도 1등급을 목표로 시민의 목소리를 듣고 신뢰받는 청렴한 공직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공공기관의 행정서비스를 경험한 국민과 내부직원이 평가한 청렴체감도와 공공기관의 반부패 추진체계 구축 노력과 운영 실적을 평가한 청렴노력도, 부패사건 발생 현황 등을 반영해 매년 공공기관의 종합청렴도를 평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