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미래에셋증권 계좌서 없는 주식 팔려…중복 매도 오류 발생

미래에셋 본사.
미래에셋 본사.


(서울=뉴스1) 공준호 기자 = 미래에셋증권의 일부 계좌에서 고객이 실제로 보유하고 있지 않은 주식에 대한 매도가 체결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20분부터 8시40분까지 미래에셋증권 계좌에서 직전 거래일(20일) 매도를 완료한 주식이 여전히 잔고에 남아있는 것으로 표기되는 문제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8시30분부터 8시40분까지 장전 거래에서 신용거래 계좌를 통해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는 주식에 대한 매도가 이뤄졌다. 현재까지 136건의 거래가 파악됐으며 총 거래규모는 약 6억9000만원에 이른다.

모든 증권사는 매일 자정 그날 발생한 매수, 매도 거래를 정리하고 수량이 맞는지 대조하는 '일괄 작업'을 진행한다. 이 과정에서 미래에셋증권은 시간외 장 개장시간인 오전 8시30분까지 작업을 마치지 못하고 오전 8시50분이 돼서야 작업을 완료한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미래에셋증권은 오류와 관계된 고객 전원에게 연락을 취해 매매계약을 취소한 상태다.

금융감독원은 현재 해당 사실을 파악하고 '유령매도'로 피해를 본 투자자가 있는지 파악하고 있다. 존재하지 않는 주식이 매도되면서 주식가격을 떨어뜨렸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