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구현모 KT 대표, 몽골 CTO 위촉 '디지털 전환' 지원…'희토류' 확보

KT 구현모 대표(왼쪽)가 '몽골 최고기술경영자(CTO)' 위촉식에 참석해 몽골 디지털개발부 오츠랄 니암오소르 장관으로부터 위촉장을 전달 받고 있다. (KT 제공)
KT 구현모 대표(왼쪽)가 '몽골 최고기술경영자(CTO)' 위촉식에 참석해 몽골 디지털개발부 오츠랄 니암오소르 장관으로부터 위촉장을 전달 받고 있다. (KT 제공)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KT가 몽골의 디지털 전환에 나선다. 몽골 정부는 희토류 등 몽골 내 80여종의 광물 자원을 한국에 공급하기로 했다. 구현모 KT 대표는 몽골 최고기술경영자(CTO)로 위촉돼 몽골의 디지털 정책 가속화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협력할 방침이다.

KT는 26일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디지털 몽골' 실현을 위한 KT-몽골 전략적 협력 체결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구현모 대표와 몽골 어용에르덴 롭산남스랴 총리가 참석했으며, 희토류 등 몽골 광물 자원을 국내에 공급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KT는 몽골에서 생산된 희토류 등 다양한 광물 자원을 국내 타 산업에 우선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몽골은 희토류 전 세계 매장량의 16%를 보유하고 있다. 희토류는 신재생 에너지, 전기제품, 자동차 부품 등에 활용되며, 미래 산업의 중요 자원으로 꼽힌다.

KT는 향후 정부 및 국내 산업계와 논의를 거쳐 구체적인 공급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KT가 몽골의 디지털 전환 협력 과정에서 이뤄졌다. KT는 지난해부터 몽골의 국가개발 전략인 신부흥정책(New Recovery Policy)에 발맞춰 몽골의 다양한 산업 분야 디지털화에 협력해왔다. 몽골은 지난해 5월 디지털개발부를 신설하는 등 '디지털 몽골' 전략을 추진 중이다.

이날 구 대표는 외국 기업인 최초로 몽골의 국가 CTO로 위촉됐다. 몽골 정부는 현재 추진 중인 신부흥정책 및 디지털 몽골 전략에 속도를 내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KT는 자사 디지코(DIGICO, 디지털플랫폼기업) 사업 역량을 기반으로 몽골의 금융, 의료, 디지털, 미디어 등 주요 산업 분야 디지털 전환을 위한 워킹 그룹을 구성하고, 몽골 정부 컨설팅 등에 나선다.


이날 KT그룹은 △금융(사업계약) △의료 △디지털전환(DX) △미디어 등 산업 전반에 걸친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 계약 및 MOU를 체결했다. KT는 몽골의 디지털화를 시작으로 디지코 성공 전략을 글로벌 사업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구현모 KT 대표는 "이번 몽골과의 자원, 금융, 의료, 미디어 등 다양한 사업영역에서의 협력으로 '확대된 디지코' 전략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지난 3년간 이루어낸 KT의 성장 전략, 노하우를 글로벌 디지코 전략으로 확장해 국내외 타 산업의 발전과 글로벌 성장을 이끌어 내는 원년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