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계룡시, 2026년까지 동물보호센터·반려동물놀이터 건립

계룡시청 전경. /뉴스1
계룡시청 전경.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송원섭 기자 = 충남 계룡시는 2026년까지 동물보호센터 및 반려동물놀이터(이하 센터)를 건립한다고 2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센터 건립은 증가하는 반려동물인구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하고, 건강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통한 동물복지 실현을 위해 추진된다.

현재 시가 위탁 운영 중인 유기동물보호소는 시설 및 인력의 한계로 늘어나는 동물보호 관련 민원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센터는 3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부지면적 3000㎡에 지상 2층, 연면적 660㎡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며, 시는 향후 주변환경과 접근성을 고려해 적정부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새로 건립되는 센터에는 동물병원, 보호시설, 입양 상담실, 격리실 등이 들어서며 센터에서 보호하고 있는 유기동물은 건강검진, 예방접종, 동물등록 등 절차를 거쳐 입양을 희망하는 시민에게 무료로 분양할 방침이다.

특히 반려동물 놀이터는 중소형견 놀이터와 대형견 놀이터, 음수대, 놀이시설 등을 조성해 반려동물이 안전하고 자유롭게 뛰어놀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동물보호센터 건립으로 동물보호 자원봉사 및 홍보활동, 반려동물 생명존중 교육은 물론 유기동물 발생 예방 및 입양 확대 등을 기대한다”며 “센터가 반려동물 보호자의 문화·소통 공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