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주호영 "난방비 폭탄? 文 포퓰리즘 폭탄 대가 뒤집어 쓴 것"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26/뉴스1 /사진=뉴스1화상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26/뉴스1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난방비 논쟁'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 에너지 포퓰리즘으로 인한 폭탄 대가를 지금 우리가 치르는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이 난방비 폭등을 두고 지금 정부를 비난하는 것은 눈 가리고 아웅, 무책임과 뻔뻔함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로 최대 10배 이상 LNG 가격이 상승해 2021년 1월부터 2022년 10월 사이 주택용 가스요금이 미국 218%, 영국 318%, 독일 292% 상승했는데 우리나라는 38.5% 인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대선 전까지 1년 반 동안 가스요금을 동결했다가 그것도 선거 끝난 후에 겨우 12%를 인상했다"며 "10배 이상 원가가 올랐는데 공급가격을 인상하지 않는 바람에 우리가 가스를 산 가격보다 훨씬 싸게 판 차액이 무려 9조원이나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위 20%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사용량이 늘어난 만큼 가격 인상이 있을 뿐 단가는 동결된 상황인데 난방비 부담으로 서민 민생이 어려워진 상황"이라며 "취약계층 에너지바우처가 단가 15만원 정도 지원하는데 최대 2배 30만원까지 대폭 증액해서 집행하도록 정부가 만전을 기해달라"라고 말했다.

재원에 대해서는 "당장 추경은 어렵지만, 예비비나 기타 이용·전용이 가능한 재원을 사용해서라도 에너지바우처 단가를 30만원 정도로 올려서 서민 부담을 대폭 줄여주기 바란다"라고 당 정책위원회에 당부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당정은 에너지 취약계층이 추운 겨울을 보내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