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KT 구현모, '디지털 몽골' CTO 맡는다…몽골은 '희토류'로 화답(종합)

(왼쪽부터) KT 구현모 대표, BC카드 최원석 사장, 아나르 엥크볼드 결제시스템 국장, 몽골 중앙은행 락바수랭 뱌드란 총재가 N2N(한국-몽골 간 카드결제 연동) 사업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T 제공)
(왼쪽부터) KT 구현모 대표, BC카드 최원석 사장, 아나르 엥크볼드 결제시스템 국장, 몽골 중앙은행 락바수랭 뱌드란 총재가 N2N(한국-몽골 간 카드결제 연동) 사업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T 제공)


KT 구현모 대표(왼쪽)가 '몽골 최고기술경영자(CTO)' 위촉식에 참석해 몽골 디지털개발부 오츠랄 니암오소르 장관으로부터 위촉장을 전달 받고 있다. (KT 제공)
KT 구현모 대표(왼쪽)가 '몽골 최고기술경영자(CTO)' 위촉식에 참석해 몽골 디지털개발부 오츠랄 니암오소르 장관으로부터 위촉장을 전달 받고 있다. (KT 제공)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연임'에 나선 구현모 KT 대표가 '디지털 몽골' 전환에 앞장선다. KT 그룹은 금융, 의료, 미디어 등 다양한 산업 분야의 디지털 전환에 나선 몽골에 전방위적인 협력을 통해 힘을 보탤 방침이다. 이에 대한 화답으로 몽골 정부는 희토류 등 광물자원을 한국에 공급한다.

KT는 26일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디지털 몽골' 실현을 위한 KT-몽골 전략적 협력 체결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구현모 대표와 몽골 어용에르덴 롭산남스랴 총리가 참석했으며, 희토류 등 몽골 광물 자원을 국내에 공급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몽골 첫 국가 CTO 된 구현모 KT 대표…광물 자원 가교 역할도

이번 협약으로 KT는 몽골에서 생산된 희토류 등 다양한 광물 자원을 국내 타 산업에 우선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몽골은 희토류 전 세계 매장량의 16%를 보유하고 있다. 희토류는 신재생 에너지, 전기제품, 자동차 부품 등에 활용되며, 미래 산업의 중요 자원으로 꼽힌다.

KT는 향후 정부 및 국내 산업계와 논의를 거쳐 구체적인 공급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광물 자원 공급 규모나 종류 등 구체적인 사안은 협의를 통해 국내 산업계 수요에 따라 결정할 방침이다.

이번 협약은 KT가 몽골의 디지털 전환 협력 과정에서 이뤄졌다. KT는 지난해부터 몽골의 국가개발 전략인 신부흥정책(New Recovery Policy)에 발맞춰 몽골의 다양한 산업 분야 디지털화에 협력해왔다. 몽골은 지난해 5월 디지털개발부를 신설하는 등 '디지털 몽골' 전략을 추진 중이다.

이 과정에서 몽골 정부와 신뢰를 쌓은 KT가 자원 공급에 대한 방안을 제안하자 이를 몽골 정부가 수용해 이번 협약이 이뤄졌다.

이날 구 대표는 외국 기업인 최초로 몽골의 국가 CTO로 위촉됐다. 몽골 정부는 현재 추진 중인 신부흥정책 및 디지털 몽골 전략에 속도를 내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KT 관계자는 "구현모 대표는 몽골의 전체적인 디지털화에 대한 기술 자문 역할을 맡게 되는 것"이라며 "KT와 몽골이 많은 협약을 체결했고, 지속해서 협력을 이어갈 것이기 때문에 국가 컨설팅 차원에서 원래 몽골 정부에 없었던 CTO 자리를 마련해줬다"고 설명했다.

◇금융·의료·디지털·미디어 등 전방위적 협력 약속

이에 따라 KT는 자사 디지코(DIGICO, 디지털플랫폼기업) 사업 역량을 기반으로 몽골의 금융, 의료, 디지털, 미디어 등 주요 산업 분야 디지털 전환을 위한 워킹 그룹을 구성하고, 몽골 정부 컨설팅 등에 나선다.

이날 KT그룹은 △금융(사업계약) △의료 △디지털전환(DX) △미디어 등 산업 전반에 걸친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 계약 및 MOU를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KT 각 사업 수장과 몽골 정부 장관급들이 참석했다.

KT그룹은 몽골 디지코 사업 개발 첫 성과로 몽골 중앙은행과 BC 카드 간 N2N(한국-몽골 간 카드결제 연동)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N2N 사업 계약은 한국-몽골 간 결제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이에 따라 한국을 방문하는 연 10만여명의 몽골인들이 보다 편리한 결제 서비스를 누리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BC카드는 몽골 내 결제 시스템을 효율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몽골 중앙은행과 국가 통합 결제 및 매입 시스템 구축을 위한 협의를 진행했다. 이외에도 BC카드는 한국형 전자 바우처 도입을 위해 몽골 사회노동복지부와 협의 중이다.

의료 분야에서는 하나로의료재단과 함께 ICT 기반의 건강검진센터 구축 및 운영을 통해 현재 몽골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3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건강한 몽골인 만들기’에 협력하기로 했다.

몽골 디지털 전환을 위한 국가 DX 컨설팅,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사업, AI 기반 산업 효율화를 위한 MOU도 체결했다.

미디어 분야에서는 KT 스튜디오지니가 몽골 문화 관광 발전 및 교류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올해부터 3년간 몽골 관광의 해를 맞아 양국 간 관광을 독려하고 홍보할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예능, 다큐멘터리 등 콘텐츠 제작을 검토할 계획이다.

KT는 몽골의 디지털화를 시작으로 디지코 성공 전략을 글로벌 사업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구현모 KT 대표는 "이번 몽골과의 자원, 금융, 의료, 미디어 등 다양한 사업영역에서의 협력으로 '확대된 디지코' 전략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지난 3년간 이뤄낸 KT의 성장 전략, 노하우를 글로벌 디지코 전략으로 확장해 국내외 타 산업의 발전과 글로벌 성장을 이끌어 내는 원년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