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산업경제·문화 현장 찾은 우범기 시장 “강한 전주 만들겠다”

우범기 전주시장이 26일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팔복동 지식산업센터를 방문해 현장 브리핑을 가졌다.(전주시 제공) 2023.1.26/뉴스1
우범기 전주시장이 26일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팔복동 지식산업센터를 방문해 현장 브리핑을 가졌다.(전주시 제공) 2023.1.26/뉴스1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 우범기 전북 전주시장의 현장 행정이 계속되고 있다.

우 시장은 26일 팔복동 지식산업센터 건립현장과 동고산성 등 산업경제·문화 현장을 찾았다.

먼저 지식산업센터를 방문한 우 시장은 기업지원을 위한 규제 완화 계획을 점검하고, 건립 및 운영계획 등을 청취했다.

또 기업유치를 위해 기업지원 부서에 더욱 강력한 규제 완화를 지시하고, 사업시행자에게는 지식산업센터의 안전한 공사 추진과 속도감 있는 건립을 당부하기도 했다.

지식산업센터는 산업용지가 부족한 전주 산단 내 민간 지식산업센터의 건립을 유도해 산업시설의 효율적인 이용과 지원·편의 시설을 확충하기 위한 대표적인 기업지원 현장이다.

이어 방문한 전북경제통상진흥원에서는 2023년 경제산업 분야 주요업무계획에 대해 보고를 받고, 주력산업의 육성, 신산업 발굴, 기업유치, 일자리 확대 등 강한 경제로 나아가기 위한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기도 했다.

문화산업 현장도 찾았다.

동고산성을 찾은 우 시장은 민선8기 핵심 공약사업인 ‘왕의 궁원 프로젝트’의 사업계획을 보고 받았다.

왕의 궁원 프로젝트는 후백제의 고도이자 조선 왕실의 본향인 전주의 특별한 역사문화 자산을 활용해 문화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산업과 연계해 지역발전을 도모하는 대규모 계획이다.

시는 왕의 궁원 프로젝트가 지난해 개정된 ‘고도 보존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과 ‘역사문화권 정비에 관한 특별법’을 통해 추진 여건이 마련된 만큼, 역사도시 전주의 관광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을 더욱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이다.

끝으로 우 시장은 대한민국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2023년 문화체육관광분야 주요업무계획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시는 올해 문화체육관광분야 주요 사업으로 △(가칭) 한옥마을 국제관광안내소 건립 △서부권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건립 △혁신도시 다목적체육센터 건립 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또 △전주시립미술관 건립 △한국문화원형콘텐츠 체험전시관 건립 △전주 독립영화의 집 건립 △K-Film 제작기반 및 영화산업 허브 구축 △전주 실내체육관 건립 △전주 컬링경기장 건립 등도 차질 없이 추진할 방침이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강한 경제는 주력산업의 육성과 기업 투자 유치가 핵심인 만큼 기업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각종 규제를 완화하고, 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 산업용지를 확보해나갈 것”이라며 “이와 동시에 후백제부터 조선왕조에 이르기까지 전주의 다양한 역사문화 자산을 기반으로 전통과 역사, 현대가 조화된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를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