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메디아나,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 달성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메디아나가 지난해 역대 최대치를 달성하는 등 안정적인 성장세를 나타냈다.

환자감시장치, 심장충격기, 체성분분석기 전문기업 메디아나는 지난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207억원, 37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9.0%, 13.6% 늘어난 수치다.

이는 코로나19 발생 여파로 기록했던 지난 2020년 최대 매출액 675억원을 경신한 역대 사상 최대치 매출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다만 3분기에 비해 원∙달러 환율이 하락해 지난 4분기 순손실을 기록해 적자전환했다. 연간 기준으로는 누적 순이익은 113억원을 나타냈다.

회사 관계자는 "당사는 수출 비중이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환차손실로 일시적 적자전환을 하게 됐다"면서 "사업 활동으로 발생한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기업 성장성에 큰 영향은 없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안정적인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올해도 꾸준한 성장을 자신하고 있다. 메디아나의 지난해 말 기준 부채비율은 14.2%이며 자본총계는 918억원으로 지난 2017년 이후 2배 이상 증가했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해외영업 총괄 부사장 조직을 신설하고 지속적인 영업력 강화로 판로 개척을 추진해 매출 상승세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특히 주력으로 하는 심장충격기(AED) 제품은 유럽 의료기기(CE MDR) 인증을 획득해 해외 판매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