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 작년 영업이익 9조8198억원 '사상 최대'…매출도 신기록

매출·영업이익 '사상 최대' 경신
우호적인 환율 여건에
고수익 차종 증가 영향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사옥 전경. 현대차 제공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사옥 전경. 현대차 제공

[파이낸셜뉴스] 현대자동차의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26일 현대차는 작년 매출액이 142조5275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전년 대비 21.2%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9조8198억원으로 집계돼 47.0% 늘었다.

우호적인 환율 여건과 고수익 차종 판매 비중이 높아지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역대 최대치를 경신한 것으로 분석된다.

직전 최대 기록은 매출의 경우 2021년에 기록한 117조6106억원이었고, 영업이익은 2012년 8조4406억원이었다.

현대차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개선으로 생산실적이 작년 보다 올해는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국가 간 갈등, 인플레이션 확대, 금리 인상에 따른 수요 위축 등을 악재로 꼽았다. 아울러 환율 변동성이 높아지고 경쟁 심화에 따른 마케팅 비용이 상승할 것으로 봤다.

현대차는 친환경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중심으로 판매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아이오닉6의 해외 판매를 본격 시작하고, 첫 고성능 전기차인 아이오닉5 N도 출시가 예정돼 있다. 이 밖에 2세대 코나 전기차도 수출을 본격 시작한다. 아울러 5세대 완전변경 싼타페 등 신형 SUV를 중심으로 수익성 방어에 집중할 방침이다.

cjk@fnnews.com 최종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