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제주도·제주개발공사, 2022년 종합청렴도 ‘2등급’

기사내용 요약
국민원익위 행정기관·공직유관단체 평가 결과
광역단체 1등급 없어…도, 사실상 최고 등급
JPDC, 부패 자체적발 가점…전년보다 1계단↑
JDC, 1계단 하락 4등급…청렴체감도 ‘최하위권’

제주도청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도청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뉴시스] 이정민 기자 = 제주도와 제주도개발공사의 종합청렴도가 2등급으로 평가됐다.

26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내놓은 '2022년도 행정기관 및 공직유관단체 종합청렴도 평가 결과'에 따르면 제주특별자치도는 종합청렴도에서 경남, 경북, 광주, 전남과 함께 2등급에 이름을 올렸다. 광역자치단체 중 1등급이 없다는 점을 보면 사실상 최고 등급이다.

종합청렴도는 청렴체감도 60%와 청렴노력도 40%를 합산하고 기관 부패사건 발생은 감점으로 반영됐다. 청렴체감도는 내·외부 업무처리 과정에서의 부패인식 및 경험을, 청렴노력도는 반부패 추진 체계 구축과 운영실적 및 시책효과성을 평가한 것이다.

제주도는 청렴체감도와 청렴노력도 모두 2등급을 받았다. 광역자치단체 중 청렴노력도 분야에서 2년 연속 1~2등급을 받은 기관은 제주와 광주, 인천뿐이다. 제주는 2021년과 2020년 평가에서도 종합청렴도 2등급에 위치했다.

제주개발공사
제주개발공사
도 산하 공기업 제주도개발공사(JPDC)는 종합청렴도 2등급으로 전년 3등급에서 한 단계 올라섰다. 청렴체감도와 청렴노력도는 모두 3등급이다.

JPDC는 기관별 능동적 감사 활동으로 부패행위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는 '부패사건 자체적발'에서 가점을 받았다. 자체적발률 60% 이상 기관에 가점이 부여되는데, 제주도개발공사는 '부패사건 100% 자체적발 기관'으로 가점을 얻었다.

국토교통부 산하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는 종합청렴도 4등급에 그쳤다. 공직유관단체Ⅰ(공기업) 35개 기업 중 최하 등급인 5등급이 없어, 4등급이 사실상 최하인 셈이다. 2021년 3등급에서 한 계단 내려섰다.

JDC는 청렴체감도의 경우 강원랜드, 한국도로공사, 한국마사회와 함께 최하위인 5등급에 위치했다.
청렴노력도는 3등급이다.

한편 이번 공공기관 종합철렴도 평가는 기관의 종합적인 청렴수준을 측정, 평가해 부패취약 분야 개선 등 각급 기관의 반부패 노력을 촉진 및 지원하고 청렴인식과 문화 확산을 목적으로 한다. 청렴체감도는 민원인과 내부 직원 대상 인식 및 경험 측정을 설문조사로 했고, 청렴노력도는 미리 설정된 지표에 따라 평가한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73jml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