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신한은행, 취약 중소기업 1만800곳에 금융지원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 2022.4.2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 2022.4.2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 = 신한은행이 고금리·고물가·고환율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 중소기업의 금융부담 완화를 위해 은행권 공동 지원과 더불어 자체 종합 금융 지원을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신용도가 상대적으로 낮지만 성실히 대출을 상환해온 중소법인 1만800여곳을 대상으로 한다. 대출규모로는 약 4조6500억원이 혜택을 받게 되며 2분기 중 순차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대출 만기연장 시 금리가 7%를 넘는 취약 중소기업의 대출이자 중 7% 초과분의 최대 3%p를 1년간 환급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대출 만기 연장시점에 금리가 연10%라면 7% 초과분의 3%p만큼 이자가 환급된다. 사실상 납부 이자율이 연 7%가 되는 셈이다. 이자 환급액은 '특별금융지원' 명목으로 입금되며, 지난연말 기준 3200여개 업체의 기업대출 8500억원이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변동금리 기업대출을 이용하는 취약 중소기업에는 낮은 고정금리로 바꿀 기회도 제공한다. 시장금리가 이미 높아진 만기시점에서 고정금리를 재산출하는 대신 만기 연장 전 적용했던 변동금리 수준의 고정금리를 1년간 적용해 실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신용등급이 급격히 떨어져 금리 상승을 우려하는 취약 중소기업의 대출이자도 경감한다. 대출 만기 연장 시 신용등급 하락으로 인상되는 금리를 최대 1%p까지 인하하고, 인상폭도 최고 3%p로 제한한다.

대출 연체 기업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 연말까지 모든 중소기업의 연체 가산금리를 2%p 인하한다.
취약 중소기업의 대출 부실화를 예방하기 위한 '기업 포괄 채무조정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해당 프로그램은 중소기업 대출의 장기분할대환, 원금상환유예, 이자유예 등 맞춤형 상환방안을 제시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대내외 경기둔화, 원자재 가격 상승, 고금리 부담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위기극복에 적극 동참하고자 금융지원을 준비했다"며 "다양한 취약 계층 가계대출 프로그램과 취약 중소기업의 금융지원을 통해 고객 금융 부담 완화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