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양영자 대전 대덕구의원, 갱년기 증후군 질환자 지원 조례 발의

양영자 대전 대덕구의원./뉴스1
양영자 대전 대덕구의원./뉴스1


(대전=뉴스1) 김경훈 기자 = “중년 여성 3명 중 1명꼴로 갱년기 증후군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대전 대덕구의회 양영자 의원이 갱년기 증후군 질환자를 지원하기 위해 관련 조례 제정에 나섰다.


양 의원은 갱년기 증후군에 시달리고 있는 중년 여성의 건강 상담 등을 지원하는 내용의 ‘갱년기 증후군 관리·지원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조례안에는 노화나 질병에 따라 성호르몬이 줄어 신체적·심리적 변화를 겪는 중년 여성의 갱년기를 건강하게 극복할 수 있도록 건강 상담·관리, 심리·교육 프로그램 등의 지원 규정을 담고 있다.

양 의원은 “중년 여성 3명 중 1명꼴로 갱년기 증후군에 따른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맞춤형 상담과 교육 등을 통해 증후군을 개선하고 증상이 심한 질환자에 대해선 적절한 치료까지 이어지도록 시스템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