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남원시, ‘착한가격업소’ 인센티브 지원 확대

전북 남원시청.(남원시 제공)/뉴스1
전북 남원시청.(남원시 제공)/뉴스1


(남원=뉴스1) 유승훈 기자 = 전북 남원시가 관내 물가 안정에 기여하고 있는 ‘착한가격업소’에 대한 다양한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26일 남원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가격과 맛·품질, 서비스를 유지하고 있는 착한가격업소의 경영 도모를 위해 추진된다.

남원시는 지난해 지정한 업소 21곳과 요식업, 이·미용업, 목욕업, 숙박업소 중 ‘착한가격업소 평가기준’에 따라 선정된 업소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인센티브로는 △상수도 요금 30% 보조 지원 △소상공인 상가 환경 개선사업 참여 시 지정업소 가산점 확대 △돌출간판 및 현판 정비 △착한가격 메뉴판 신규 제작 등이다.


시는 인센티브 지원 확대 이외에도 매월 SNS(‘남원경제’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고객의 리뷰가 가장 좋은 ‘이달의 착한가격업소’를 선정, 각종 홍보채널(행정안전부 착한가격업소 및 남원시 홈페이지, 남원시 공식 SNS 등)로 업소를 소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신규 지원 사업 이외 착한가격업소 전체를 대상으로 전기안전점검, 위생방역소독, 음식물 쓰레기 칩, 위생용품 등 지원으로 안전하고 위생적인 환경을 조성해 경영주 및 이용자의 편익 증진에 힘쓸 방침이다.

최경식 남원시장은 “경기 불황과 고물가에도 낮은 가격을 유지해 물가 안정에 동참해 준 착한가격업소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착한가격업소가 생겨나 시민들이 부담 없이 맛있는 음식과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받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