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세훈 "文정부 포퓰리즘으로 에너지 가격 폭등 사태 초래"

오세훈 서울시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희망지원센터를 방문해 취약계층 한파대책 점검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26/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희망지원센터를 방문해 취약계층 한파대책 점검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26/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은 26일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문재인 정부 시절 포퓰리즘으로 에너지 가격 상승을 인위적으로 막아 오늘의 폭등 사태를 초래한 데 대해 사과부터 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비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중앙정부에 약 7조2000억원의 에너지 고물가 지원금을 지급할 것을 제안한 데 따른 것이다.

오 시장은 "한국전력은 박근혜 정부 시절 연간 4조~12조원 규모의 영업이익을 내던 탄탄한 기업이었다"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과 요금 억제 정책으로 점점 적자폭이 커져서 지난해에만 30조원의 적자를 내며 회사채를 발행해야 겨우 연명하는 부실 기업으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 결과 국제 에너지 가격의 변동폭이 커질 때 한전이 완충 역할을 전혀 하지 못하고, 상승의 충격이 고스란히 국민들께 전달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겨울철 최고의 복지는 난방이라는 생각으로 그늘에 있는 분들을 살펴 나가겠다"며 "에너지 가격 폭등과 한파로 올 겨울 가장 시급한 시정 현안은 에너지다.
긴급 지원을 조금도 지체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예비비와 특별교부금으로 노숙인보호시설이나 경로당과 같은 사회복지시설에 난방비를 추가로 지원하겠다"며 "노숙인에게 제공할 겨울철 응급잠자리를 확대하고, 거리상담 인력도 평시 48명에서 최대 123명까지 늘리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쪽방 주민에게는 생필품을, 노숙인에게는 방한복, 침낭, 핫팩 같은 방한 물품을 지급하겠다"며 "저소득 가구에 단열재·창호·친환경보일러를 교체해주는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해 근본적으로 난방문제를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