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박진, 오는 29일 나토 사무총장 면담…지역 안보현황 논의

NATO Secretary General Jens Stoltenberg gestures as he addresses media after a meeting of the North Atlantic Council, following yesterday's explosion in Eastern Poland close to the border with Ukraine, at the Nato headquarters in Brussels on November 16, 2022. - Stoltenberg said on November 16, 2022
NATO Secretary General Jens Stoltenberg gestures as he addresses media after a meeting of the North Atlantic Council, following yesterday's explosion in Eastern Poland close to the border with Ukraine, at the Nato headquarters in Brussels on November 16, 2022. - Stoltenberg said on November 16, 2022 the deadly explosion in Poland was probably the result of Ukrainian anti-aircraft fire but that Russia bears "ultimate responsibility" for the war. (Photo by John THYS / AFP)

[파이낸셜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오는 29일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을 만나 한반도 정세 등 지역 안보현황에 대해 논의한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나토 사무총장이 29일부터 이틀 간 일정으로 방한 한다"며 "박 장관은 이번 면담에서 자유·민주주의·법치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한·나토 간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임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의 지난해 나토 정상회의 참석과 한국의 주나토대표부 개설에 이은 스톨텐베르그 총장의 방한이 "한·나토 양측이 공통으로 당면한 글로벌 안보 현안과 협력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방한 기간 박 장관 면담 외에도 국립서울현충원 헌화와 최종현학술원 강연, 이종섭 국방부 장관 면담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