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브레이너드 연준 부의장, 차기 백악관 NEC 위원장 유력 검토"

기사내용 요약
워싱턴포스트 최초 보도…"브라이언 디스 후임"

[워싱턴=AP/뉴시스]레이얼 브레이너드 연방준비제도(Fed) 부의장. 2022.10.11.
[워싱턴=AP/뉴시스]레이얼 브레이너드 연방준비제도(Fed) 부의장. 2022.10.11.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레이얼 브레이너드 부의장이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의 후임으로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2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들은 브레이너드 부의장이 디스 위원장의 뒤를 이어 NEC 위원장이 될 유력한 후보 중 한 명으로 검토되고 있다.

브레이너드 부의장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021년 취임 당시 재무장관 후보 1순위였지만 결국 재닛 옐런 전 의장이 재무장관으로 발탁됐다. 그는 지난해 연임이 결정된 제롬 파월 의장의 후임으로도 유력하게 고려됐다.

디스 위원장은 조만간 백악관을 떠날 것으로 예상되며 후임을 위한 인터뷰가 계속되고 있다고 전해졌다.

브레이너드 부의장과 함께 월리 아데예모 재무부 부장관, 진 스펄링 대통령 고문, 실비아 매슈스 버웰 전 보건복지부 장관, 지나 러몬도 상무부 장관이 후보군에 올랐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브레이너드 부의장은 강력한 은행 규제와 통화완화 정책을 선호하는 진보 진영의 지지를 얻고 있다.
또 연준에서 기후 변화 대응, 중앙은행 디지털 통화를 추진했다.

차기 NEC 위원장은 다양한 주요 결정에 직면하게 되는데, 국가부채 한도 상향 여부를 둘러싼 민주당과 공화당의 대립이 가장 시급한 문제로 꼽힌다. NEC는 공화당 의원들과의 협상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