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동구바이오제약, 동남아 헬스케어 시장 진출

라오스 최대 민간기업 LVMC홀딩스와 전략적 협업
[파이낸셜뉴스]

동구바이오제약이 라오스 헬스케어 시장에 진출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동구바이오제약은 라오스 민간기업 1위 기업인 LVMC홀딩스와 한국 내수의 전략적 허브와 라오스의 건강한 미래와 신성장 동력을 만드는 제약 선도 기업 육성 프로젝트 공동 진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동구바이오제약은 이번 체결로 현지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해 동남아 헬스케어 시장 진출을 위한 신사업 추진 동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제약시장에 경쟁력 있는 K제네릭 생산 및 보급을 위한 생산공장 설립 등 전초 기지 마련에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LVMC 홀딩스는 1997년 라오스에서 설립된 한상기업으로, 자동차·오토바이 생산, 유통, 판매, 렌탈, 중고차 매매, 은행 등 다양한 계열사를 두고 있는 라오스 최대 민간기업이다. LVMC홀딩스는 라오스를 기반으로 인도차이나 반도로 꾸준히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인구 6억7000만명, GDP 3조4000억달러 규모의 아세안 시장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조용준 동구바이오제약 대표이사는 “동구바이오제약은 아시아 피부과·비뇨기과 1등 회사로 도약하고자 한다”며 “양사가 가진 장점을 최대한으로 활용하고 상생함으로써 예방-진단-치료-관리를 아우르는 토탈헬스케어 리더가 되기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영 LVMC홀딩스 회장은 “미래먹거리인 토탈 헬스케어 사업 분야에서 동구바이오제약과 손을 잡고 동남 아시아 및 글로벌 진출을 위한 발걸음을 내딛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LVMC홀딩스의 경험과 역량을 총집결하여 동구바이오제약과 함께 글로벌에서 성공하는 모범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기 위해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밝혔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