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강원도, 2월부터 당직 근무 폐지…재난상황실서 통합운영

강원도청 전경./뉴스1
강원도청 전경./뉴스1


(강원=뉴스1) 이종재 기자 = 강원도는 내달 1일부터 도 본청 직원의 당직 근무를 없애고 24시간 운영하는 재난상황실에서 당직 업무를 흡수해 통합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매일 야간 3명이 투입돼 관행적으로 운영해 오던 당직 근무는 없어진다.

이같은 결정은 청사 내 무인경비 시스템 등 보안 장비가 구축돼 있고, 경북을 비롯 일부 시도에서는 이미 재난상황실에서 당직 업무를 흡수해 운영하는 등의 시대 상황 변화를 반영한 것이다.

이를 위해 도는 당직 업무를 통합 운영하는 재난 상황실의 상황근무 인력을 보강한다.
본관 1층 당직실은 새롭게 꾸며 민원인 응접실로 활용할 계획이다.

정일섭 행정국장은 “당직실은 폐지하지만 당직 업무는 재난상황실에서 통합 운영함에 따라 종합적인 상황 대응 기능을 강화할 수 있다. 당직 근무 다음날 당직자의 휴무로 인한 업무 공백도 없앨 수 있다”며 “앞으로도 시대 흐름에 맞춰 오랜 관행을 과감히 개선해 효율적인 업무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