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세훈 "난방비 폭등, 文포퓰리즘 탓…사과부터 해야"

기사내용 요약
"문재인 정부 포퓰리즘으로 폭등사태 초래"
"한전 부실기업 전락…가격변동 완충 못해"
"한파취약계층 긴급지원 지체하지 않을 것"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희망지원센터를 찾아 노숙인 임시보호시설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희망지원센터를 찾아 노숙인 임시보호시설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7조5000억원 규모의 에너지 지원금을 제안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오늘의 폭등 사태를 초래한 데 대해 사과부터 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에너지 지원금으로 7조5000억원을 제안했다"며 "여야 정책협의야 언제든 할 수 있겠지만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시절 포퓰리즘으로 에너지 가격 상승을 인위적으로 막아 오늘의 폭등 사태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전은 박근혜 정부 시절 연간 4~12조원 규모의 영업이익을 내던 탄탄한 기업이었지만,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과 요금 억제 정책으로 점점 적자폭이 커져 지난해에만 30조원의 적자를 내며 회사채를 발행해야 겨우 연명하는 부실기업으로 전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결과 국제 에너지 가격의 변동폭이 커질 때 한전이 완충 역할을 전혀 하지 못하고 상승의 충격이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전달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에너지 가격 폭등과 한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긴급 지원을 지체하지 않겠다는 뜻도 밝혔다.


오 시장은 "예비비와 특별교부금으로 노숙인 보호시설이나 경로당 같은 사회복지시설에 난방비를 추가로 지원할 것"이라며 "노숙인에게 겨울철 응급잠자리를 확대하고, 방한복, 침낭, 핫팩 등 물품을 지급하겠다. 쪽방주민에게는 생필품을 지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소득 가구에 단열재, 창호, 친환경 보일러를 교체해주는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해 근본적으로 난방문제를 보완해 나갈 것"이라며 "겨울철 최고의 복지는 난방이라는 생각으로 그늘에 있는 분들을 살피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