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남교육단체 "지원청 권한 축소하는 도교육청 조직개편안 수정하라"

[무안=뉴시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남지부.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남지부.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류형근 기자 =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남지부 등 지역 교육단체는 26일 "도교육청의 조직개편안은 학교지원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진행돼야한다"고 촉구했다.

전교조전남지부·교사노조·실천교육교사모임·전문상담교사노조는 이날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도교육청의 조직개편안은 수정보완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단체는 "도교육청은 조직개편을 통해 미래교육에 적합한 조직체계 구축, 전남형 교육자치 기반 마련, 학생 교육활동과 학교 현장지원, 지역사회 소통·상생하는 전남형 교육자치를 구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하지만 "조직개편안의 세부 사항들을 들여다보면 진짜 학교를 지원할 수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기존 조직의 업무분석과 인력조정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통해 비대한 도교육청의 기능을 축소하고 시군교육지원청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지역교육청의 교육전문직원은 새로운 업무까지 추가돼 업무가중이 예상되지만 인력충원보다는 감원을 하고 있다"며 "현상태에서 인원을 감축하면 학교현장지원에 어려움이 가중될 것이라는 의견이 다수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와 관련해 다수의 부정적인 의견서가 도교육청으로 접수됐다"며 "교육지원청의 지원을 강화하고, 교사들이 법에서 부여한 임무인 '학생 교육'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도록 조직개편을 수정·보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