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전남 혈액보유량 3일분 밑돌아…'주의' 단계

기사내용 요약
평균 2.7일분…O형 1.8일 불과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광주=뉴시스]이영주 기자 = 광주·전남지역 혈액 보유량이 3일분 아래로 떨어지면서 혈액수급 위기경보 '주의' 단계에 들어섰다.

26일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혈액원에 따르면 지역 내 혈액 보유량은 ▲B형 3.9일분 ▲A형 2.7일분 ▲AB형 2.4일분 ▲O형 1.8일분으로 평균 2.7일분이다.

보건복지부는 혈액 보유량을 기준으로 혈액수급 위기단계를 관심(5일분 미만), 주의(3일분 미만), 경계(2일분 미만), 심각(1일분 미만) 등 4단계로 분류하고 있다.

현재 광주·전남지역 보유량은 3일분 미만에 해당하는 '주의' 단계다.


주의 단계에 따라 의료기관에 공급할 수 있는 혈액이 부족해 응급상황을 제외한 일반 수술은 혈액이 확보될 때까지 연기·취소될 수 있다.

혈액원은 동절기 각급 학교의 겨울방학 돌입, 한파와 폭설 등 기상 상황의 영향이 겹치면서 혈액 수급난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혈액원 관계자는 "혈액 부족 상황이 지속될 경우 응급 수술과 지역 내 대형 사고에 긴급히 대처하기 어려울 수 있다"며 "생명을 살리는 헌혈에 각별한 관심과 지역민의 헌혈 참여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yj257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