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주시, 권익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 '1등급' 달성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 경북 경주시가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시 부문 종합 1등급을 달성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6일 전국 500여 개 공공기관의 청렴 수준과 부패유발 요인 등 3개 분야를 평가해 공개했다.

이번 평가에서 경주시는 종합청렴도 점수 87.1점을 기록해 최고등급을 받았다. 전국 시 단위 평균 76.6점보다 10.5점이 높았다.

분야별로는 ‘청렴 체감도’ 부문에서 조직 내·외부 체감도가 모두 평균보다 높게 나와 2등급(81.7점)을 받았다.

‘부패실태’ 부문에서는 0점을 받아 부패사건으로 인한 감점 요인이 단 한 건도 없는 한 해를 기록했다.

‘청렴 노력도’ 부문에서는 반부패 추진계획, 기관장·고위직 노력과 리더십, 이해충돌방지제도 구축, 반부패·청렴 교육, 반부패 시책 내부직원 평가 등 5개 항목에서 각각 100점을 받았다.

경주시는 청렴윤리팀을 신설하고 시장이 주관하는 클린 경주 추진기획단을 운영하는 등 그동안 강도 높은 반부패 청렴 정책을 펼쳐왔다.

또 권위주의 상징이던 ‘시장 관사’를 폐지했으며 사랑방 좌담회, 주니어 직원·직렬별 간담회, 청렴 메시지 전파 등 내·외부 소통으로 청렴 문화를 조성했다.


앞서 경주시는 지난 5년간 연속 최하위 5등급과 3등급을 받은 바 있다. 이번 평가에서 도내 23개 시·군 중 1등급을 받은 곳은 경주가 유일하다.

주낙영 시장은 “수년간의 노력에 시민들이 긍정적으로 평가해 준 결과”라며 “소통을 강화하고 제도개선을 통한 청렴 문화 정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