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주영상위원회, 영화 '다음 소희' 2월 9일 시사회

기사내용 요약
씨네Q 전주 영화의거리점서 상영
전북로케이션 인센티브사업 지원

[전주=뉴시스]영화 '다음 소희' 포스터(전주영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영화 '다음 소희' 포스터(전주영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이동민 기자 = 전주영상위원회는 내달 9일 씨네Q 전주 영화의거리점에서 영화 '다음 소희'(배두나·김시은 주연) 시사회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정주리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다음 소희'는 지난 2017년 1월 전주 콜센터 현장실습생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을 모티브로 현장실습에 나간 김시은(소희 役)이 겪게 되는 사건과 이에 의문을 품고 사건을 수사하는 복직 형사 배두나(유진 役)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이 작품은 '전주영상위원회 2022 전북로케이션 인센티브 사업' 지원작으로 전주시 다가동 일원과 전주 덕진경찰서, 익산 이리고등학교 등에서 전체 30회차 촬영 중 14회 촬영이 전북에서 이뤄졌다.

특히 이 작품은 제75회 칸영화제 비평가주간 폐막작 선정을 비롯해 유수 영화제에서 상영·수상하는 등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이번 시사회는 촬영 시 협조해준 시민·기관을 초청해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시사회는 초대권 소지자에 한해 입장가능하며, 전주영상위원회 인스타그램을 통해 27일부터 초대권 증정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전주영상위원회 촬영지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dongm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