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IR] 현대차 "美 7만대·韓 10만대 등 올해 전기차 33만대 판매 목표"

(서울=뉴스1) 권혜정 이형진 기자 = 현대자동차는 올해 미국 7만대, 국내 10만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54% 증가한 33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하겠다고 26일 밝혔다.

구자용 현대차 IR담당 전무는 이날 '2022년 4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과 글로벌 경기 침체 이슈에도 지난해 전기차 시장은 성장세를 이어갔다"며 "올해 차량용 공급난의 완화가 예상되지만 경기둔화에 따른 보조금 축소, 금리 인상 등에 따른 수요 제한이 예상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구 전무는 "지역별 주력 모델로의 원활한 부품 공급을 통한 생산 최적화를 우선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중장기적 관점에서는 미국과 유럽 정부의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하기 위해 부품의 현지화를 확대하겠다"고 했다.

그는 "올해 현대차의 글로벌 전기차 판매 목표는 전년 대비 54% 증가한 33만대"라며 "주요 신차로는 코나EV, 아이오닉5N, 지난해 말 국내 론칭한 아이오닉6로 이들 모델의 글로벌 판매가 본격화 될 것"이라고 했다.

유럽시장과 관련해 그는 "1분기부터 아이오닉6의 고객 인도가 시작됐고, 신형 코나EV와 아이오닉5 N 모델이 하반기부터 양산될 것"이라며 "볼륨 모델의 풀체인지를 통해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확대하고 점유율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했다.

이어 "미국에서의 IRA 발효에 따라 중국 전기차의 유럽 시장 진출이 예상되는데, 현대차는 프리미엄 이미지로 차별화 전략을 추진하겠다"며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유럽 경기 둔화 우려가 지속되지만 높은 수준의 백오더를 고려해 선적 최대화를 추진하는 등 상반기 판매 확대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미국 전기차 시장에 대해서는 "1분기 아이오닉6와 코나 EV 등을 통해 전년 대비 2배 이상 성장한 7만대 판매를 목표로 잡고 있다"며 "아이오닉6 판매와 하반기 코나 EV 론칭으로 14% 수준이던 판매 비중을 올해 22%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국내 시장에 대해서는 "올해 전기차 판매 목표는 약 10만대로, 전년 대비 4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상반기 신형 코나EV 국내 론칭으로 아이오닉5, 아이오닉6 등 주력 전기차 라인업이 확대되는데, 연말 보조금 소진 이후 전기차 판매가 부진하지만 2월부터는 큰폭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수요 침체가 예상되지만 시장점유율 확보와 전기차 브랜드 리더십을 공고히 하기 위해 견고한 백오더를 기반으로 수익성 중심의 판매를 이어가겠다"며 "공격적 물량 확대보다는 인센티브 축소 등의 운영기조를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