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진천·음성·증평·괴산·단양에 대설주의보 확대…충북 7곳에 발효(종합)

청주기상지청은 26일 충주, 제천, 진천, 음성, 증평, 괴산, 단양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청주기상지청은 26일 충주, 제천, 진천, 음성, 증평, 괴산, 단양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청주=뉴스1) 박건영 기자 = 충북 북부에 내려졌던 대설주의보가 중부 지역까지 확대됐다.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26일 오후 2시 10분을 기점으로 충주, 제천, 진천, 음성, 증평, 괴산, 단양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도내 적설량은 제천 5.8㎝, 충주 5.6㎝, 괴산 4.4㎝, 단양 4.2㎝, 증평 3.9㎝, 진천 3.2㎝, 음성 3.1㎝, 청주 2.3㎝, 보은 0.9㎝, 옥천 0.2㎝다.

청주를 제외하고 도내 10개 시군에 내려졌던 한파주의보는 해제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많은 양의 눈이 내리면서 빙판길 및 도로 살얼음이 발생하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