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 지난해 매출액·영업이익 '사상 최대'…비결은?

기사내용 요약
매출액 142조5280억원·영업이익 9조8200억원
SUV 등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늘고
우호적 환율 환경 지속된 영향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안경무 기자 =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반도체 수급난에도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SUV 등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가 늘며 제품 믹스가 개선되고, 우호적인 환율이 실적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매출액 142조5280억원, 영업이익 9조8200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21.2%, 영업이익은 47.0% 늘었다.

무엇보다 고환율 상황이 현대차 입장에서 득이 됐다. 수출 비중이 높은 현대차의 경우 환율이 높아지면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시에 늘어난다. 지난해 환율 효과로 현대차는 9조330억원 매출이 더 늘었다.

제품 믹스 개선도 매출 증가에 한몫 했다. 고부가가치 차종으로 꼽히는 SUV의 경우 지난해 현대차의 전체 판매에서 51.5%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47.3%)보다 4.2%p 늘어난 수치다.

전체 판매에서 제네시스 판매 비중도 2021년 5.1%에서 지난해 5.3%로 늘었다. 금액으로 보면 제품 믹스 개선은 8조2410억원 매출 증가로 이어졌다.

고환율 상황 지속과 제품 믹스 개선으로 영업이익도 좋아졌다. 제품 믹스 개선은 3조730억원, 환율 효과는 3조7050억원 규모로 영업이익 증가에 영향을 줬다.

다만 지난해 판매관리비 증가와 세타2 GDI 엔진 관련 품질 비용이 발생하며 현대차는 연간 영업이익 '10조원' 달성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부문별로는 현대차 자동차 부문과 금융 부문, 기타 부문 매출이 모두 늘었다.

먼저 자동차 부문 매출은 지난해 전년보다 20.8%(19조5750억원) 늘어난 113조7180억원을 기록했다. 금융 부문은 19.4%(3조2560억원) 늘어난 20조380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리스 자산을 매각하며 수익이 늘었다. 기타 부문 매출도 전년보다 31.2%(2조860억원) 늘어난 8조7720억원을 보였다.

영업이익 증가의 일등 공신은 자동차 부문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부문 영업이익은 2021년 4조1820억원에서 지난해 7조9070억원으로 무려 89% 늘었다.

반면 금융 부문 영업이익은 2021년 2조1950억원에서 지난해 1조8450억원으로 16% 감소했다. 현대차는 올해 제품 믹스 개선을 지속하고 전기차 판매를 늘려 지난해 실적 호조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반도체 수급 개선으로 생산 확대가 기대되나, 경기 침체에 따른 수요 감소 우려 상존한다"며 "아이오닉 5와 아이오닉 6 글로벌 판매 본격화로 전기차 판매를 늘리고, 국내에선 그랜저 판매 본격화와 신형 싼타페 출시로 고부가 모델 판매를 늘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도매 기준 432만대 차량을 판매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올해 연결 기준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10.5~11.5%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현대차는 올해 영업이익률이 6.5~7.5%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올해 10조5000억원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k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