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포항시, K-water와 항사댐 건설 조속 추진 '맞손'

기사내용 요약
맞춤형 치수 대책, 저류시설 구축 노력
두 기관 간 유기적인 협력체제도 강화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항사댐 건설을 조속히 추진하기 위해 26일 오전 시청에서 K-water(한국수자원공사)와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사진=포항시 제공) 2023.01.26.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항사댐 건설을 조속히 추진하기 위해 26일 오전 시청에서 K-water(한국수자원공사)와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사진=포항시 제공) 2023.01.26.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항사댐 건설을 조속히 추진하기 위해 26일 오전 시청에서 K-water(한국수자원공사)와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이날 수자원 분야에 대한 원활한 업무 추진을 위해 유기적 협력체계를 마련해 상호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정경윤 K-water 부사장을 비롯 김병욱 국회의원,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 차종명 낙동강유역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두 기관은 이날 협약식에서 항사댐 등 냉천·신광천 유역 수자원의 합리적 이용·개발·관리를 위한 조사·계획·설계·건설·관리 등에 대한 상호 협력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원활한 업무 수행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항사댐은 포항시 남구 오천읍 항사리 일원에 높이 50m, 길이 140m, 저수용량 476만t 규모로 조성되며, 올해 2월부터 하천유역수자원관리계획 반영과 전략환경영향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고시 등 행정절차를 위한 타당성 조사를 실시한다.

오는 2025년 착공에 들어가 2029년 완공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2016년부터 항사댐 건설을 위해 매진해 온 바 있다. ‘댐희망지 신청제’의 하나로 항사댐 건설을 신청해 국토부에서 추진해 오던 중 2017년 11월 포항지진이 발생하고 2018년 국가 물관리 일원화 정책에 따라 환경부로 업무가 이관되면서 소규모 댐 건설 추진 업무가 지연돼 왔다.

이에 시는 지난 2019년부터 중앙부처를 수차례 방문해 사업추진 필요성을 설명하고, 지난 9월 태풍 ‘힌남노’로 인해 환경부장관·기재부장관 등이 현장 방문 시에도 사업촉구를 건의해 왔다.


지난 10월에는 당초 이·치수 목적에서 치수(홍수조절) 단일 목적으로 환경부에 사업계획서도 수정 제출하는 등 노력 끝에 최근 기획재정부 2022년 제7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 받고 2023년에 타당성 조사비로 국비 19억8000만원을 확보해 항사댐 건설이 탄력을 받고 있다.

정경윤 K-water 부사장은 “기후 위기 시대에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기 위해서는 과학기술에 기반한 혁신적인 물 재해 대책이 필요하다”며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포항시와 유기적인 협조 체제를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강덕 시장은 “소중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서는 홍수조절 기능을 갖춘 댐 건설을 통한 치수 대책이 필수적”이라며 “지역적·사회적 지리를 고려한 맞춤형 치수 대책과 저류시설 구축으로 수자원 보호는 물론 시민들의 인명·재산 피해 예방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