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美 매체 "두터운 한국팬 보유한 LA 다저스, 이정후 영입 나설 듯"

8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6회초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1점홈런을 친 키움 이정후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1.8/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8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6회초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1점홈런을 친 키움 이정후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1.8/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3시즌 종료 후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선언한 이정후(25·키움 히어로즈)이 미국 매체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해 타격 5관왕(타율·안타·타점·출루율·장타율)을 차지했고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와 골든글러브(외야수 부문)까지 휩쓴 이정후는 최근 '슈퍼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와 손 잡았다.

보라스는 그간 수많은 MLB 슈퍼스타들을 고객으로 두면서 대형 계약을 성공시켰다. 특히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추신수(SSG 랜더스), 박찬호 등 한국인 선수들의 대형 계약을 이끌어 내 '예비 빅리거' 이정후의 계약에도 기대가 모아지는 상황이다.

이정후와 보라스가 에이전트 계약을 맺은 사실이 알려진 뒤 미국 매체 스포츠키다는 "이정후가 어느 구단에 갈지 팬들에 대한 관심이 깊다. 그 중 한 팀은 LA 다저스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저스는 국내 야구팬들에게 친숙한 구단이다. 박찬호가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코리안특급'으로 거듭났고, 류현진도 2013년부터 2019년까지 몸 담은 바 있다.

스포츠키다는 "다저스는 KBO리그 선수들을 영입하며 좋은 성적을 낸 바 있다"며 "두터운 팬층이 있는 다저스에서 이정후는 훌륭한 선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정후의 행선지로 다저스만 언급되는 것이 아니다. 공격력을 충원하려는 보스턴 레드삭스도 후보군 중 한 곳이다.


이 매체는 "보스턴은 최근 몇 년간 고군분투해왔다. 이정후가 공격력에 보탬이 될 수 있다"며 "보스턴의 부활에 핵심적인 선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시아에서 콘택트 능력이 강한 선수들을 영입하는 뉴욕 양키스 역시 이정후 영입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