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시민단체 고리2호기 수명연장·핵폐기장 반대 서명운동 돌입

부산시민단체 연합이 26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고리2호기 수명연장과 핵폐기장 건립 저지를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23.1.26. 손연우 기자
부산시민단체 연합이 26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고리2호기 수명연장과 핵폐기장 건립 저지를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23.1.26. 손연우 기자


부산시민단체 연합이 26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고리2호기 수명연장과 핵폐기장 건립 저지를 위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2023.1.26. 손연우 기자
부산시민단체 연합이 26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고리2호기 수명연장과 핵폐기장 건립 저지를 위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2023.1.26. 손연우 기자


(부산=뉴스1) 손연우 기자 = 부산시민단체 연합이 노후 원전인 고리2호기 수명연장과 핵폐기장 건립 저지를 위한 서명운동에 들어간다.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등 부산지역 84개 시민단체는 26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리2호기 수명연장과 핵폐기장 반대를 위한 범시민운동본부준비위원회를 발족하고 첫 공식행사로 부산시민 서명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26일 국회에서 고준위방폐물 특별법 제정을 위한 공청회가 진행됐으며 이어 한수원은 2월 중 고리원전 부지 내 임시저장시설 계획안을 이사회 안건으로 다룰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 경우 부울경 지역은 세계1위 원전 밀집도뿐만 아니라 노후화된 원전에 영구적인 핵폐기장까지 떠안게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기후위기가 심화하면서 고리원전은 발전소 침수로 발전기 가동이 중단되는 등 사고가 잇따랐다. 기후 위기의 위험에 노출된 원전은 노후화될수록 그 위험성은 증대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리1호기를 비롯해 신고리5·6호기까지 건설·운영되는 동안 부산시민들은 크고 작은 사건사고들로 가슴 졸여왔다"며 "이제 시민이 나서 노후 핵발전소 수명연장을 중단시키고 영구화 될 고준위핵폐기장 건설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재율 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 상임대표는 "노후화된 원전과 영구화 될 핵폐기장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행동을 시작한다"며 "2016년 '잘가라 핵발전소 서명운동본부'를 출범하고 33만8000여명의 마음을 모아 고리1호기 수명연장을 저지했듯이 이번 범시민운동본부를 중심으로 고리2호기 수명연장과 핵폐기장 건립 저지를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

시민단체는 "26일부터 부산시민 서명운동에 돌입, 2월 중 대책위를 공식 발족할 예정이다. 필요하다면 시위와 투쟁도 진행하는 등 쓸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