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삼성화재 '보험을 넘어 미래가 되다' 중장기 목표 선포

[파이낸셜뉴스] 삼성화재가 창립기념일을 맞아 '보험을 넘어 미래가 되다'라는 중장기 목표를 발표했다.

삼성화재는 26일 2030년 새로운 비전을 선포했다. 지난 1년여 간 임직원들이 직접 만든 새로운 비전 선포와 함께 홍원학 대표는 미래상을 제시했다.

이날 행사의 시작을 알리는 영상에서는 임직원의 중장기 비전에 대한 기대와 새롭게 시도한 바텀 업(Bottom-up)방식의 중장기 비전 수립 과정을 담았다. 비전 수립에 참여했던 삼성화재 임직원들은 영상에 직접 등장해 생생한 목소리를 전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설문조사를 통해 선발된 30명의 넥스트 크루(Next Crew)는 두 차례의 합숙 워크샵을 통해 나와 동료가 바라는 회사의 미래 모습을 담아 비전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구체화된 비전들은 전국에 있는 사업장 순회 전시를 진행해 임직원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했고 이후 외부 전문가 의견 청취와 경영진 논의 등 정교화 과정을 거쳐 가장 많은 임직원들이 선택한 비전이 최종 결정됐다.

홍 사장은 "창립 70주년을 넘어 앞으로의 70년을 열기 위해 시대의 요구에 맞추어 새로운 비전이 만들어졌다"며 "임직원들이 직접 만든 이번 비전은 그 자체로 설득력이 있으며 의미가 있다"고 새로운 중장기 비전 선포의 의미를 전했다. 아울러 고객가치를 극대화하는 생활서비스 기업(Pay to Care), 전 세계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가는 글로벌 금융기업(Local to Global), 디지털 기반의 사업 모델을 혁신해가는 선도기술 기업(Product to Platform)으로 삼성화재의 미래를 재정의했다.

삼성화재는 26일 오후 임직원들이 직접 만든 2030년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는 자리를 가졌다. 홍원학 삼성화재 대표가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삼성화재는 26일 오후 임직원들이 직접 만든 2030년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는 자리를 가졌다. 홍원학 삼성화재 대표가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pride@fnnews.com 이병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