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올 한해 광양서 찾아야 할 곳은?…백운산 둘레길 9개코스126.36㎞ 걷기

광양 백운산 둘레길
광양 백운산 둘레길


(광양=뉴스1) 서순규 기자 = 전남 광양시가 26일 천년의 숲길, 섬진강 매화길, 외갓집 가는 길 등 9개 코스, 총 126.36㎞의 백운산 둘레길을 추천했다.

제1코스 '천년의 숲길'은 옥룡사지~외산마을~백운산자연휴양림~금목재~논실로 이어지는 총 10.86㎞ 길이로 약 4시간 소요된다. 장엄한 백운산 능선과 눈 맞추며 걸을 수 있는 매력적인 코스로 천년 숲에 안겨 오래 머무르고 싶은 길이다.

제2코스 '만남이 있는 길'은 논실마을에서 한재와 중한치마을을 거쳐 하천마을에 당도하는 총 11.4㎞로 4시간 정도 소요되며 아름드리 전나무가 인상적이다.

하천마을에서 매화마을로 이어지는 제3코스는 유려한 섬진강을 따라 걸을 수 있는 '섬진강 매화길'로 총 20.3㎞, 약 7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광양과 하동을 잇는 남도대교에서부터 매화마을까지 걷는 코스로 대한민국에서 가장 먼저 꽃을 피우는 소학정 매화와 인증샷을 남길 수 있다.

제4코스 '백학동 감꽃길'은 매화마을에서 백학동 마을까지 수어호, 억불봉 등을 조망하며 걸을 수 있는 총 7.2㎞, 2시간 30분의 가벼운 코스다. 특히, 토끼가 막 뛰어가려는 형상을 한 고갯길인 토끼재가 있어 검은 토끼해인 올해 반드시 찾아 걸어야 할 길이다.

제5코스는 백학동마을~웅동교~죽양마을~국사봉랜드로 이어지는 '외갓집 가는 길'로 어머니 품처럼 푸근하고 따뜻한 정서가 넘쳐나는 14.4㎞, 5시간 코스다.

옥룡사지~대방마을~대치재~국사봉랜드를 걷는 제6코스 '선비누리길'은 옛날 과거를 보러 가는 선비들이 짚신을 신고 대치재를 넘는 데서 붙여진 이름으로 옛 선인들의 발자취를 더듬을 수 있는 12.7㎞, 4시간 코스다.

제7코스 '중흥사 토성길'은 옥룡사지~추산시험장~중흥사~쌍의사~하조마을을 잇는 코스로 광양의 역사와 문화를 엿보고 사색하며 걷을 수 있는 12.7㎞, 4시간 코스다.

제8코스 '달 뜨는 길'은 하조마을~성불교~월출재를 잇는 총 8.4㎞, 4시간 코스로 울창한 숲길과 성불계곡의 맑은 물소리에 영혼까지 상쾌해진다. 최근, 전통사찰로 지정된 성불사에서는 그윽한 풍경소리를 들으며 지친 다리를 쉬어갈 수 있다.


다만 종점인 월출재는 광양과 구례의 분기점으로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만큼 원점 회귀하거나 그 밖의 방편을 마련해야 한다.

제9코스인 '함께하는 동행길'은 월출재에서 출발해 효죽마을, 중평마을 등을 지나 하천마을에 도착하는 총 25.4㎞ 대장정으로 8시간 이상이 소요된다.

정구영 관광과장은 "걷기는 몸과 마음의 건강을 두루 챙길 수 있는 가장 지속가능한 운동이자 사색 방법"이라며 "광양 백운산 둘레길은 아름다운 자연과 그 자연에 깃들어 사는 사람들과 마을을 이어주는 생명의 길"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