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명동사랑방' PD "서장훈 조언 너무 현실적, 꿈과 낭만 빼앗아" [N현장]

ENA 제공
ENA 제공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명동사랑방' PD가 커플 매칭 프로그램에서도 서장훈만의 개성이 드러난다고 전했다.

26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8나길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ENA 신규 예능 '명동사랑방' 기자간담회에서 서장훈과 여운혁 PD는 프로그램에 관련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명동사랑방'은 '찐친'들의 1박2일간 커플 매칭을 그린 초대형 프로젝트로, 친구 사이인 남녀 대학생들이 단체 미팅을 하며 벌어지는 우정과 사랑의 케미스트리를 그린다. 연애 프로그램의 홍수 속, 실제 친구들이 펼칠 미묘한 썸과 신경전은 '명동사랑방'만이 선사할 수 있는 색다른 재미가 될 전망이다.

서장훈은 '명동사랑방'만의 차별점에 대해 "연애 프로그램 홍수의 시대이지만, 너무 선별된 분들만 나오는 게 아닌가 했다"라며 "물론 화제성을 위해서는 필요하지만 너무 정해진 사람들만 나온다는 생각이었는데, '명동사랑방'은 우리 주변에 있는 친근한 청춘들이 너무 무겁지 않게, 풋풋하게 만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다른 연애 프로들이 영상을 보고 코멘트를 했다면 우리는 직접 뛰어들어서 이 친구들과 교감하고 코칭을 한다"라고 했다.

하지만 여기서도 직설적인 조언 방법은 변치 않는다고. 서장훈은 "바꿀래도 바꿀 수가 없다, 현실을 직시하라고 한다"라며 "처음에는 다들 마음들이 같아서 인물이 좋은 친구에게 확 몰리는데 '그러지 말고 눈을 넓혀라"라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여 PD는 "서장훈은 너무 현실적이라 꿈과 낭만을 빼앗는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다른 커플 매니저들에 대해서도 여 PD는 "박하선은 연애 코치를 의외로 잘하고, 채정안은 무조건 직진하라고 한다. 성공하면 잘 되지만 안 될 가능성도 높다.
양세찬은 일단 분위기를 업 시킨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커플들이 나왔으면 하는 마음"이라며 "가볍게 만나며 시작하는 게 청춘이지 않나"라고 말했다.

한편 '명동사랑방'은 27일 오후 8시30분 처음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