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양세찬 "'명동사랑방' 통해 결혼 성사된 커플, 직접 사회봐줄 것" [N현장]

양세찬/ ENA 제공
양세찬/ ENA 제공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양세찬이 '명동사랑방'을 통해 많은 커플이 탄생하길 바랐다.

26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8나길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ENA 신규 예능 '명동사랑방' 기자간담회에서 양세찬과 문태주 PD는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명동사랑방'은 '찐친'들의 1박2일간 커플 매칭을 그린 초대형 프로젝트로, 친구 사이인 남녀 대학생들이 단체 미팅을 하며 벌어지는 우정과 사랑의 케미스트리를 그린다. 연애 프로그램의 홍수 속, 실제 친구들이 펼칠 미묘한 썸과 신경전은 '명동사랑방'만이 선사할 수 있는 색다른 재미가 될 전망이다.

양세찬은 '명동사랑방'만의 차별점에 대해 "타 연애 프로 MC들은 영상을 보고 스튜디오에서 감정선을 맞춰가는데, 우리는 현장에서 같이 부딪히는 거라 결이 다르다"라며 "각 매니저가 네 명의 친구들을 관리해서 매니저들의 연애 스타일도 가미되지 않을까 한다"라고 했다.

또한 커플매니저로서 자신만의 노하우에 대해서는 "친구들에게 '처음엔 설치지 말고 담백하게 가자'고 한다"라며 "이 친구들이 까이면 일어나지 못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럴 때 옆에서 힘을 실어주는 역할도 한다"라고 했다.
문 PD는 "양세찬은 친구들끼리 편하게 지낼 수 있게끔 해준다, 까여도 위로를 잘해줘도 더 편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양세찬은 "나 역시 미혼으로서 이런 미팅을 보면 설레는 마음이 생긴다, 플레이어가 되고 싶다는 생각도 한다, 조세호-남창희와 함께 나오고 싶다"라면서 "나중에 이 프로그램을 통해 커플이 성사가 되면 직접 사회도 봐주려고 한다, 유효 기간은 7년"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명동사랑방'은 27일 오후 8시30분 처음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