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익산시 올해 수소차 80대 보급…1대당 3450만원 지원

전북 익산시가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올해 신규 수소차 80대 보급한다. 사진은 수소 충전소./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전북 익산시가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올해 신규 수소차 80대 보급한다. 사진은 수소 충전소./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익산=뉴스1) 김혜지 기자 = 전북 익산시가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올해 신규 수소차 80대 보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중 8대는 취약계층, 다자녀, 생애 최초 차량 구매자, 택시 등을 대상으로 우선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익산시에 30일 이상 연속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의 개인이나 법인·단체다.

구매를 원하는 시민은 제조·판매사를 방문해 구매 계약을 체결하고 신청서와 증빙서류 등을 제출하면 된다.

시는 자동차 출고·등록 순으로 보조 대상자를 선정해 예산 소진 시까지 구매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구매 보조금은 1대당 3450만 원이다.

이와 함께 시는 수소차 대중화를 위한 수소 인프라 구축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해 6월 익산 2공단에 전북도 공공기관 1호 수소충전소를 준공했으며 올해는 총 60억 원의 예산을 들여 목천동 일원에 2호 수소충전소를 구축한다. 하루에 수소버스 150대가 충전할 수 있는 규모다.

익산시 관계자는 "친환경 수소자동차 보급부터 수소 관련 기업 유치 등 친환경에너지 시대에 발 빠르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