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윤혜진, 남편 엄태웅과 괌 여행서 부부싸움…"딸이랑 둘이 밥 먹어"

윤혜진 유튜브 채널 캡처
윤혜진 유튜브 채널 캡처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배우 엄태웅의 아내이자 발레무용가 윤혜진이 괌 여행 중 부부싸움을 했다고 밝혔다.

26일 윤혜진의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에는 '괌 이야기 마지막 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윤혜진과 엄태웅 가족의 괌 여행 마지막 날이 담겼다. 윤혜진은 "괌 영상이 기승전결이 아무것도 없다"라며 "의식의 흐름대로다, 출발할 때는 찍는었데 돌아오는 그림이 없다, 피곤해서 안 찍는다"라고 걱정했다.

이에 엄태웅이 "피곤하거나 싸우거나"라고 하자 윤혜진은 "(안 그래도) 어제 (엄태웅이랑) 대판 싸웠다, 딸이랑 둘이 한인 식당 가서 밥 먹었다"라고 털어놨다.

윤혜진은 "(관광 명소인) '사랑의 절벽'에서 (엄태웅이) 삼각대를 설치하고 사진을 찍더라"라며 "(내가) 사람들이 기다리니까 빨리 가자고 했더니 갑자기 삐쳤다"라고 했다.

윤혜진은 "(엄태웅이) '셋이 사진도 못 찍어?'하면서 내가 잘못됐다고 하더라"라면서도 "내가 급해서 소리를 지른 것 같다"라고 회상했다. 이후 엄태웅은 윤혜진에게 장문의 메시지를 보내며 사과했다고 했다.
윤혜진은 "(엄태웅이) 구구절절 미안하다고 하더라, 여행 2주는 무조건 싸우게 돼 있다, 4박5일이 최고"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한편 윤혜진은 지난 2013년 배우 엄태웅과 결혼해 슬하에 딸 지온양을 두고 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를 통해 팬들과 소통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