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난방비 급등’ 네탓 공방에 경기도의회 민주-국힘도 가세

‘난방비 급등’과 관련해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경기도 차원의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사진은 지난해 8월4일 경기도청 1층 로비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오른쪽 두 번째)와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남종섭(왼쪽 두 번째),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오른쪽 첫 번째)이 회동을 갖고 있는 모습. 2022.8.4/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난방비 급등’과 관련해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경기도 차원의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사진은 지난해 8월4일 경기도청 1층 로비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오른쪽 두 번째)와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남종섭(왼쪽 두 번째),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오른쪽 첫 번째)이 회동을 갖고 있는 모습. 2022.8.4/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수원=뉴스1) 송용환 기자 = 정부·여당과 야당이 ‘난방비 급등’을 두고 책임 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도 이 대열에 합류했다.

민주당 광역의회의원협의회 남종섭 대표(용인3)는 26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난방비 폭탄 민주당 지방정부·의회 긴급 대책회의’에 참석, 난방비 폭등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지방정부 차원의 신속한 대책 마련을 강조했다.

남 대표는 “우크라이나 전쟁 등의 상황으로 강추위 속에서 난방비가 폭등해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특히 취약계층의 어려움은 말을 못 할 정도”라며 “지방정부 차원에서 난방비 폭등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 대한 신속한 대책이 마련되면 도의회는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소상공인, 농‧어업인 등 중앙정부 대책의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을 위해서도 지방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인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대책회의에서 난방비 급등이 어느 정도 예상된 일이었음에도 현 정부에서 대책을 충분히 마련하지 못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반면 도의회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 그리고 당시 집권 여당이자 지난 민선 7기 지방권력 대다수를 독식했던 민주당의 ‘비겁한 포퓰리즘’이 가져온 후폭풍”이라며 책임을 민주당 정권에 돌렸다.

국민의힘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 소속 김동연 지사 등은 ‘윤석열 정부가 전 정부 탓에 여념이 없다’ ‘정부는 대체 무얼 하고 있느냐’고 주장하고 있다. 진정 ‘남 탓’은 누가 하고 있는 것인가, 바로 민주당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정부 동안 액화천연가스(LNG) 도입 단가는 2~3배 이상 올랐는데도 문재인 정권에서 인상된 가스비는 13% 수준에 불과했고, 그 과정에서 한국가스공사와 한전의 누적 적자가 대폭 늘어난 것이 실질적 원인으로 지목된다”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가스 요금 폭등 탓에 이미 다른 나라들이 요금 현실화 과정을 밟는 동안 당시 대선을 앞두고 있던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국민 눈총을 살 일에는 뒷짐만 지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은 민생의 고통을 마치 기회인 마냥 이용해 여론을 호도할 게 아니라 반성과 자성을 우선해야 할 것”이라며 “도의회 국민의힘은 당장 위기에 몰린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해 경기도 차원의 대책을 점검하고, 필요한 정책들을 메워나가겠다. 난방비 폭탄으로 인한 도민 시름이 최소화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올겨울 한시적으로 에너지 바우처 지원과 가스요금 할인 폭을 각각 2배씩 확대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