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사회 >

"사촌 동생이 도박해요"…홀덤펍서 불법도박 알선한 업주 등 2명 송치

ⓒ News1 DB
ⓒ News1 DB


(전주=뉴스1) 강교현 기자 = 전북 전주의 한 홀덤펍에서 도박을 알선한 업주와 손님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도박개장과 도박 혐의로 홀덤펍 업주 A씨(40대)와 손님 B씨(30대)를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홀덤펍은 술을 마시면서 카드 게임을 하는 곳으로 매장 운영은 합법이지만 게임을 위해 제공된 칩을 현금으로 환전·거래하는 행위는 불법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12월께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홀덤펍에서 이른바 '텍사스 홀덤' 게임을 진행해 게임에 사용하는 칩을 현금으로 거래하는 등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고 이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촌 동생이 밤마다 도박하러 다닌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조사결과 손님 B씨는 수차례 해당 매장을 찾아가 게임을 했으며, 이 곳에서 100만원 상당의 현금을 잃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관계자는 "현금 거래 정황을 확인하는 등 불법적으로 영업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사건을 마무리하고 검찰에 넘겼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