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국제 >

"제발 꺼내주세요" 잔해 떠받치며 동생 지키던 소녀 17시간만에 구조

튀르키예 남부에서 17시간 동안 건물 잔해에 깔린 채 동생을 지킨 소녀. 트위터 캡처
튀르키예 남부에서 17시간 동안 건물 잔해에 깔린 채 동생을 지킨 소녀. 트위터 캡처

[파이낸셜뉴스] 튀르키예(터키) 남부와 시리아를 강타한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6300명을 넘어선 가운데 SNS에서는 잔해에 깔려 동생을 지키는 소녀의 사진과 영상이 퍼지며 네티즌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8일 인디아헤럴드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7일 무너진 지붕에 깔려 구조를 요청하는 한 자매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는 현지 기자가 개인SNS에 올린 것으로 영상에는 언니로 보이는 한 소녀가 동생의 머리를 보호하기 위해 잔해를 힘겹게 떠받치며 누워 있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소녀는 구조대가 도착하자 "여기서 저랑 제 동생을 꺼내주시면 평생 당신의 노예가 되어 일하겠다"고 호소했다고 한다. 매체는 이들 자매가 잔해에 17시간 동안 깔려 있었다고 보도했다. 발견된 이후 자매는 구조대의 도움을 받아 빠져나왔다.

영상은 트위터상에서 이날 기준 62만회 이상 조회됐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마음이 무너진다" "살아남아서 다행이다" 등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기적적인 구조 사례들이 속속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무너진 건물 잔해더미 속에서 갓 태어난 아기가 구조된 장면은 전 세계인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시리아 알레포 지역 무너진 건물 속에서 한 남성이 신생아를 구조해 나오고 있다. 트위터 영상 캡처
시리아 알레포 지역 무너진 건물 속에서 한 남성이 신생아를 구조해 나오고 있다. 트위터 영상 캡처

6일(현지시간) 트위터에는 시리아 알레포 지역에서 무너진 건물 속 신생아를 구해내는 영상이 게재됐다. 9초 분량의 짧은 이 영상에는 폐허더미로 변한 건물을 헤치던 포크레인 뒤에서 한 남성이 갓 태어난 아기를 안아 들고 황급히 뛰어나오는 모습이 담겼다.

다른 남성이 뛰어와 아이를 덮어줄 모포를 던져주기도 한다. 극적으로 구조된 신생아는 병원으로 옮겨져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으며 빠르게 건강을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튀르키예 남동부의 카라만마라슈 지역에서는 지진 후 무너져버린 건물 잔해 밑에서 가까스로 생존해 엉금엉금 기어 나오는 꼬마의 모습도 포착됐다.

7일 AP, AFP 등 외신에 따르면 현재까지 튀르키예와 시리아의 전체 사망자 수는 총 6376명에 이른다. 튀르키예에서 4544명이 사망하고 2만6721명이 부상했고, 시리아에서는 812명이 숨졌고 1449명이 다쳤다.

생존자 수색은 시간과의 싸움이지만 피해 지역이 워낙 광범위한 데다 악천후와 계속된 여진의 영향으로 구조 작업은 더디게 진행되고 있어 사상자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최악의 경우 이번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2만명을 넘을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도 1만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총 118명으로 구성된 우리나라 긴급구호대가 튀르키예 현지로 급파되는 등 세계 각국의 구호 손길도 바빠지고 있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중국, 일본, 그리스 등이 구조 지원을 위해 힘을 보탰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