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통령실, 野 '숭일외교'에 "큰 판 못읽고 과도한 쟁점화"

기사내용 요약
"野, 지엽적 문제를 정치 쟁점화" 비판
"연구 분석해 비판해야 생산적 논의"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14차 비상경제민생회의 등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03.15.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14차 비상경제민생회의 등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03.15.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지훈 기자 =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한일정상회담 등 일본 방문 결과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이 '숭일외교'라고 강력히 비판하고 있는데 대해 "큰 판을 읽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19일 용산 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내에서 이번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비판적 여론이 있다는 것을 잘 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정책에 대한 비판은 야당이 해야하는 역할이고 존중한다"면서도 "그런데 어제 오늘 비판을 보면 아쉽거나 실망스러움이 없지 않다"고 했다.

또 "큰 판을 읽지 못하고 지엽적인 문제를 지적하거나, 과도한 정치적 쟁점으로 만드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하고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야당 측에서 연구 분석을 통해 국민 이익과 미래세대 이익을 위해 비판한다면 좀 더 생산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방일 행보에 대해 이날 오전 수석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연일 계속되는 대일 굴종외교는 친일을 넘어 숭일이라 부를 수 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또 윤 대통령의 일본 게이오대 연설을 거론하며 "연설중 인용한 오카쿠라 덴신은 한국 멸시론자로, 대한민국 대통령이 식민 지배에 찬동한 침략론자 발언을 일본 청년들 앞에서 인용하나"고 따져물었다.

그러면서 "일본에 국민을 자존을 판 것도 모자라 조선총독이라도 자처하는건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jikim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